‘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 터질 것이 터졌다
‘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 터질 것이 터졌다
  • 김완태 기자
  • 승인 2018.11.20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의 이혼’ 명대사도 명연기도 쏟아졌다, 몰입도 甲
▲ 사진제공= KBS 2TV ‘최고의 이혼’ 방송 캡처

[충청퍼스트뉴스] 김완태 기자= ‘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 터질 것이 터졌다.

마침표는 끝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러한 마침표를 계속 찍게 되면 말 줄임표가 된다. 마치 아직 할 말이 많이 남아있는 것처럼.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 속 헤어졌지만 헤어진 게 아닌 주인공들의 모습이 그렇다. 이혼 후에도 이별 후에도 남아있는 복잡한 감정. 지난 19일 방송된 23~24회에서 주인공들의 이러한 감정이 터져버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석무, 강휘루, 진유영, 이장현이 한자리에 모여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엇갈린 네 남녀가 펼친 대화에서 눈물도 쏟아졌고, 감정도 쏟아졌다.

강휘루는 조석무와 진유영이 함께 있는 것이 신경이 쓰였다. 아직 조석무에 대한 마음이 남아있었기 때문. 강휘루는 “둘이 잘 어울려. 전부터 생각했어”라고 횡설수설 말을 이어갔다. 매사 단정한 진유영이 자신보다 조석무와 더 잘 맞을 거라고 생각한다는 것이었다. 이를 바라보는 조석무의 마음도 편하지 않았다.

진유영은 강휘루를 몰아붙였다. 이럴 거면 조석무와 왜 헤어졌냐고. 조석무의 성격을 알고도 결혼한 것이 아니냐고. 진유영은 “배려심 없는 건 당신도 마찬가지”라고 말하며 강휘루의 마음에 비수를 꽂았다. 이에 강휘루도 진유영에게 차갑게 쏘아붙였다. “이장현이 바람 피우는 것 알았잖아. 질투가 유치하지? 그게 사람이고 사랑이야. 결국 견딜 수 없어서 놓은 거잖아”라고 말한 것이다.

이장현의 마지막 한 마디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장현은 “최악은 이혼이 아닌, 상대방에 대한 애정도 기대도 없이 계속 같이 있는 게 불행한 거다. 우린 그렇지 않다. 생각해보면 ‘최고의 이혼’이다. 고마워. 미안해. 다음에는 ‘최고의 결혼’을 해”라고 진심을 말했다. 감정을 털어낸 이장현, 그의 진심을 들은 진유영의 눈에는 눈물이 차올랐다.

조석무는 이날 대화에서 강휘루가 낯설게 보였다. 늘 밝고 덜렁댔던 강휘루는 조석무에겐 안심이 되는 사람이었다. 그에 비해 진유영은 불안하고 위태로워 보이는 사람. 하지만 오늘 본 강휘루는 예전과 달랐다. 허둥지둥 불안정해 보였고, 조석무는 이러한 강휘루를 어느새 신경 쓰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이날 네 사람은 눈물도 흘리고, 감정도 쏟아냈다. 그렇기에 더 솔직히 부딪힐 수 있었고, 서로의 진심에 대해 알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사랑에 대해, 또 관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끔 만드는 대사들이 쏟아져 진한 여운을 남겼다. 배우들의 열연은 완벽한 시너지를 만들었다. 배우들은 언제나 그렇듯 뛰어난 감성 연기로 시청자의 마음을 두드렸다. 어느 한 순간도 눈 뗄 수 없었던 배우들의 연기, 귀 기울이게 만든 대사에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는 반응이다.

그런가 하면 방송 말미에는 진유영이 임신을 한 모습이 그려져 또 한 번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이와 함께 강휘루에게 직진하는 오기완의 모습이 조석무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하게 만들었다. ‘최고의 이혼’ 25~26회는 오늘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충청퍼스트뉴스
  • 충남 서산시 서해로 3608 휴먼빌딩 2층
  • 대표전화 : 041-662-9114
  • 팩스 : 041-662-36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완태
  • 대전본부 : 유성구 유성대로 736번길19
  • 세종본부 :충남 공주시 금성동 173-3
  • 등록번호 : 충남 아 00323
  • 등록일 : 2018-02-13
  • 발행일 : 2018-02-13
  • 발행·편집인 : 김완태
  • 충청퍼스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충청퍼스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mkji@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