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런 추위,,,한랭 질환 조심 '당부'
갑작스런 추위,,,한랭 질환 조심 '당부'
  • 충청퍼스트뉴스
  • 승인 2018.12.07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남자·무직·음주자 다발…응급실 기반 감시체계 운영 돌입
한랭 주의 포스터
한랭 주의 포스터

[내포=김완태 기자=갑작스런 한파가 찾아온 7일 한낮 최고 기온이 영하를 맴도는 추위가 엄습한 가운데 충남도는 한랭질환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도에 따르면, 한랭 질환은 추위에 오랫동안 노출돼 저체온증이나 동상, 동창(손·발, 얼굴 등 몸의 일부가 얼어 헐은 현상) 등의 증상을 보이는 상태를 말한다.

연도별 도내 한랭 질환자는 2013년 11명, 2014년 35명, 2015년 30명, 2016년 40명, 지난해 27명 등이다.

2013년부터 5년 동안 전국에서 발생한 한랭 질환자 2273명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한랭질환자 65%는 50세 이상으로 고령일수록 저체온증과 같은 중증 한랭 질환이 많았다.

성별은 남자가 72.6%로 압도적이고, 직업은 무직이 41.4%로 가장 많았으며, 학생은 7.2%로 노숙인(6.3%)보다도 많았다.

발생장소는 길가나 산, 강가 등 실외가 75.6%로 나타났으며, 집도 17.2%나 됐다.
한랭질환자의 30%가량은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랭 질환은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할 수 있는데 한파 특보 등 기상예보를 확인하고,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옷을 입어야 한다.

특히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보다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 써야 한다.

심뇌혈관질환·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술을 마시는 경우 체온이 올랐다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해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해야 한다.

도는 한파에 따른 도민 건강 최소화를 위해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응급실 기반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도 관계자는 "한랭 질환자 4명 중 1명 이상이 노숙인, 만성질환자, 노인 등 취약계층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한랭 질환이 의심되면 즉시 119로 연락해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충청퍼스트뉴스
  • 충남 서산시 서해로 3608 휴먼빌딩 2층
  • 대표전화 : 041-662-9114
  • 팩스 : 041-662-36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완태
  • 대전본부 : 유성구 유성대로 736번길19
  • 세종본부 :충남 공주시 금성동 173-3
  • 등록번호 : 충남 아 00323
  • 등록일 : 2018-02-13
  • 발행일 : 2018-02-13
  • 발행·편집인 : 김완태
  • 충청퍼스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청퍼스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mkji@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