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尹정부, 국민 죽음 정치적 이용…추락보고, 공개된 내용"
윤건영 "尹정부, 국민 죽음 정치적 이용…추락보고, 공개된 내용"
  • 충청퍼스트뉴스
  • 승인 2022.06.2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0.10.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 =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입장 번복 논란이 불거진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해 "윤석열 정부가 우리 국민의 죽음이라는 비극을 정치적 이익을 위해 활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화가 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지 두 달 정도 됐는데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구체적 팩트도 없이 문재인 정부를 흠집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제 민주당 TF 1차 회의에서 해양경찰과 국방부의 보고가 있었는데 가관이었다"며 "월북 판단을 뒤집을 근거를 아무것도 내놓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경에 왜 판단이 바뀌었냐고 물어봤더니 구명조끼나 부유물, 군 SI 정보 녹취록 원문 등을 확보하지 못해서 입장을 번복했다고 하는데 새로운 증거가 나와서 기존 판단을 번복한 것이 아니라 월북의 정황이 된 당시 증거물이 해경 손에 없어서 그랬다는 것"이라며 "황당하다 못해 충격적인 것이 당시 불에 타버린 구명조끼와 부유물을 어떻게 확보할 수 있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은 "증거가 없는 것이 아니라 증거가 해경 손에 없다는 말을 하고 있어서 이런 이유로 결과를 뒤집고 번복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고 요즘 유행하는 말로 국기문란 수준의 일이 벌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당시 정부가 공무원을 구할 수 있었는데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국민의힘의 지적에 대해 "우리 국민의 생명을 잃었는데 어떻게 정부가 대응을 잘했다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라면서도 "사고 발생 지역이 북한 해역이라는 물리적 한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또 국민의힘이 '사건 최초 대통령에게 추락으로 보고됐다'고 지적한 데 대해 "근거를 제대로 정리해서 문제 제기를 하는 게 아니라 사실을 왜곡하거나 또는 작은 조각 하나를 들고 뭔가 수상하다는 냄새만 풍기고 있다"며 "그 내용은 당시 청와대가 언론 브리핑에 다 공개한 내용으로, 새로울 것도 없고 제보도 아니고 모두가 아는 내용이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요구한 데 대해 "진실 규명의 가장 빠르고 정확한 방법은 대통령기록물이 아니라 국방부와 해경의 자료를 공개하는 것"이라며 "대통령 기록물이라고 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국방부와 해경이 보고한 자료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대통령기록물 공개 요구의) 진짜 목적은 진실 규명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 흠집 내기라고 생각을 한다"며 "임기 마지막 순간까지도 지지율 50%에 육박하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흠집을 내어서 아무래도 정치적인 이득을 보고자 하는 의도가 있는 건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충청퍼스트뉴스
  • 충남 서산시 서해로 3608 휴먼빌딩 2층
  • 대표전화 : 041-662-9114
  • 팩스 : 041-662-36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완태
  • 대전본부 : 유성구 유성대로 736번길19
  • 세종본부 :충남 공주시 금성동 173-3
  • 등록번호 : 충남 아 00323
  • 등록일 : 2018-02-13
  • 발행일 : 2018-02-13
  • 발행·편집인 : 김완태
  • 충청퍼스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충청퍼스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mkji@daum.net
ND소프트